편집 : 2024.04.19(금) 19:10
[역사되짚기] 어부 문순득의 멀고 먼 표류기

천년 전의 시인 최치원은 망망한 바다 위로 떠가는 배를 바라보며 이렇게 노래했다. 돛달아 바다에 배 띄우니/오랜 바람 만리에 통하네/뗏목 탔던 한나라 사신 생각나고/불사약 찾던 진나라 애들도 생각나네/해와 달은 허공 밖에 있고/하늘과 땅…

이         름
이   메   일
이 모 티 콘
제         목
내         용
스팸글 자동등록을 막기위해 왼쪽의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.
최신순 조회순 덧글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