편집 : 2024.07.24(수) 16:04
“계란 한줄에서 상품권까지” 추석선물 변천사

‘정성스럽게 짚으로 싼 계란 한줄’ 보셨습니까? 잠꼬대 같은 소리지만 예전에는 선물이 따로 없었다. 농촌에서 직접 수확한 찹쌀, 고추, 계란, 토종닭 정도면 훌륭한 선물이었다. 놋그릇 다리미가 없던 시절, 계란 한 줄이 현금만큼이나 아주 요긴하게 쓰였다. 60…

이         름
이   메   일
이 모 티 콘
제         목
내         용
스팸글 자동등록을 막기위해 왼쪽의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.
최신순 조회순 덧글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