편집 : 2024.05.27(월) 17:58
거제의 봄 사로잡는 '뱅아리' 를 살리자

봄철 미식가들의 입맛을 돋우는 백어잡이가 시작됐다. 매년 이 맘 때쯤이면 거제는 고로쇠 수액과 더불어 백어가 봄철 특미로 손꼽힌다.요리과정에서 열을 가하면 몸체가 하얗게 변한다하여 일명 사백어라고도 불리는 백어는 병아리라는 별명이 더욱 친근하게 통용된다…

이         름
이   메   일
이 모 티 콘
제         목
내         용
스팸글 자동등록을 막기위해 왼쪽의 글자를 입력해 주세요.
최신순 조회순 덧글순